변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우한 폐렴 중국인 입국 인천의료원 격리

남의 나라 일이라 강 건너 불구경하던 우한 폐렴이 한국에도 넘어왔다.

한국 사람이 아니라 우한에 사는 중국인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호흡기 질환에 걸려서 인천공항을 통해서 입국했다.

19일에 입국한 이 35세 여자 중국인은 20일 오전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우한 폐렴 확진 환자로 결정됐다.

기존에 중국의 발표는 이 우한 폐렴 사람간 전파 가능성이 없다고 했는데, 질변 본부에서는 우한 폐렴 사람 간 전파 가능성이 있다고 발표했다.

중국 우한에서 입국한 이 중국인은 중국에서 엑스레이 사진을 촬영해서 들고 왔다.

중국에서는 우한 폐렴이 아니라 했지만 한국에서 확진 판정을 받고 인천의료원에 격리 됐다.

답글 남기기

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항목은 *(으)로 표시합니다